콘텐츠 바로가기
상단 메뉴
네비게이션
레프트메뉴 및 배너
컨텐츠
스폰서
카피라이트
관련사이트
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
사) 한국여성장애인연합
우리가 가면 길이 됩니다. 여성장애인 당당한 그 이름으로... 길

설립취지 및 연혁

이북 바로가기   페이지 출력하기

서울 저소득여성장애인 출산지원사업을 마감하며

<< 엄지 손가락 >>

- 강경화

둘만 서로 사랑하기로 약속하면
도장까지 꾹 찍어야 한다는데……

언제나 구부려진 채
손바닥에 바짝 붙어
힘껏 펴도 다시 숨는
엄마의 엄지 손가락

사랑은 원래 몰래 하는 것이라고

최고로 사랑하기에 숨겨두는 것이라고



강경화 님은 2011년~2013년까지 광주여성장애인연대 공동대표로 일하셨으며, '맑은 눈'으로 세상을 보는 시인이기도 합니다. 시집 <사람이 사람을 견디게 한다>(2014, 고요아침)를 펴냈습니다. 현재 사회복지대학원 재학 중 입니다. 뇌병변장애인이며 현재 열살된 아들이 있습니다.

Quick Menu

Quick Menu
경남여장연
광주여장연
대구여장연
대전여장연
부산여장연
순천여장연
전남여장연
충남여장연
충북여장연
통영여장연
quick_bottom

Top 위로